시골

그때 2015.09.21 23:51

Canon | Canon EOS 6D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6.3 | 0.00 EV | 5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9:20 16:35:59무얼 그리 열심히 바라보고 있는지... 해를 봐야 할거 아닌가?? 누구 기다려?



Canon | Canon EOS 6D | Aperture priority | Spot | 1/60sec | F/22.0 | 0.00 EV | 7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9:20 17:10:32묘한 긴장감... 저도 느낄수 있었습니다.


모처럼 시골의 하늘에 깔린 별들이 반가웠습니다. 그들을 자세히 보려고 빛을 피해 걸어봤지요. 시골길 구석구석까지 드문드문 서 있는 가로등과 비닐하우스 그리고 펜션들의 불빛에서 최대한 벗어날 수 있도록 용기내며 걸었습니다. 더욱 더 어두운 곳으로. 마침내 그곳에서 만난 반가운 빛들. 별빛들, 별똥별이 아주 잠시만 긋는 선들, 그리고 주위 수풀에서 조심하는 반딧불이의 수줍은 초록빛들. 용케 잘 지내고 있었구나. 반갑다, 풀들아, 벌레야, 자연아. '바람계곡의 나우시카'속 주인공이 된 심정으로 벅차게 자연에 젖었던 가을이었네요.

플래시를 터뜨려 반딧불이의 본모습을 찍고 싶었지만 그러지 않았습니다. 깜짝 놀라 그놈에게 해가 갈 것 같아서 말입니다. 그래서 낮에 찍었던 사진들만 이곳에 올리게 되었네요.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 설악산  (0) 2017.02.21
집에서 나온 유물  (0) 2017.01.09
시골  (0) 2015.09.21
부드럽게 흐르는 시간을 알리던 터프한 시계  (0) 2015.09.07
피하고 놓아야 누릴수 있는 것들  (0) 2015.06.21
잠시동안 몽환으로 이끌었던 찰나  (0) 2015.06.14

WRITTEN BY
파이팅건맨
그림같던 날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