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소

그때 2020. 3. 14. 14:05

제주도 가서 말만 보다가 소도 봤다.

이렇게 많은 소를 한번에 본 건 처음이다.

 

닭 보듯, 닭 대하듯 우리를 받아들인다.

경계하지도 않고 화 내지도 않으면서 자기들 사이에서 귀찮게 사진을 찍어대는 우리를 받아 들여준다.

 

몸에 그려진 번호, 귀에 걸린 태그를 보니

좋다가도 슬프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갑소  (0) 2020.03.14
역시 설악산  (0) 2017.02.21
집에서 나온 유물  (0) 2017.01.09
시골  (0) 2015.09.21
부드럽게 흐르는 시간을 알리던 터프한 시계  (0) 2015.09.07
피하고 놓아야 누릴수 있는 것들  (0) 2015.06.21

WRITTEN BY
파이팅건맨
그림같던 날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